기획전시

목록보기

국내 입체패턴의 선구자, 대한민국 명장 서완석

상세보기

전시기간 2020.10.20(화) ~ 2021.02.10(수)
장 소 3층 기획전시실, 4층 테라스갤러리, 1층 야외 주차공간
관람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관람문의 02-747-6471 / iumpium@naver.com

“패턴사는 단순히 패턴을 뜨는 일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생산라인은 물론 디자이너들의 감성까지도 컨트롤해야하는 기술자이다. 디자이너만큼 중요한 일을 하는 사람이다. ” 
“Patterners are technicians who not only execute the task of pattern design but also control the overall manufacturing line as well as the sensibilities of designers. Accordingly, they are people who perform tasks that are as important as those of designers.” 
“진정 아름다운 옷은 사람의 몸을 구속하지 않는다.’” 
“Truly beautiful garments do not constrain the movement of the body.” 
“한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면 좀 기다릴 줄도 알아야한다.” 
“Time is essential in order to become an expert in a given area. If you put forth your utmost efforts, you also must be able to wait.” 

 

‘패턴’은 디자인한 의상을 인체의 입체적인 형태에 맞게 구현하는 중요한 작업이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사람들의 인식은 부족한 상황이다. 좋은 옷 한 벌을 만드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패터너, 즉 모델리스트의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고, 더불어 앞으로 국내 패션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자 국내 패션디자인 분야에서 입체패턴으로 대한민국 명장이 된 ‘서완석 명장’과 그의 작품을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려 한다. 
Although ‘pattern’ design is an important task in enabling designed garments to fit the 3-dimensional configuration of the human body, there still is a lack of awareness of this importance among the general public. We will be introducing ‘Wan Seok Seo’, who became a master-hand in the domestic fashion design industry with his 3-dimensional patterns, and his works in this exhibition as conveying the importance of the role of the patterner, or modelist, who imparts significant influence in the production of excellent garments, and we will present a vision of the direction in which the industry in Korea should be striving towards in the future. 

 

 

좋은 옷을 만드는 데 집중해 온 그가 결국 입체패턴 분야의 명장이 될 수 있었던 이야기, 또 수많은 고비와 어려움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여전히 현업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그의 모습이 패터너를 비롯한 패션 종사자들에게 귀감이 되길 바란다. 
It is our sincerest desire that the story that saw him eventually become a master-hand in the area of 3-dimensional pattern through his dedication to producing excellent garments, and his continuing active involvement at the frontline of the industry despite encountering countless crises and difficulties, will be an example to follow not only for patterners but also all those working in the fashion industry. 



전시기획 : 베리준오 주식회사
공간연출 : 강동우 작가
사진촬영 : 김민경 포토그래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