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목록보기

재봉틀의 역사

상세보기

전시기간 2019.01.01(화) ~ 2020.12.31(목)
장 소 2층 상설전시관
관람시간 오전 10시 ~ 오후 6시
관람문의 02-747-6471~2 / iumpium@naver.com


재봉틀의 역사
History of Sewing Machine





[ 재봉틀의 발명 ]

재봉틀의 발명은 봉제의 역사에 있어 빠질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산업혁명 당시 방적기와 방직기의 발명을 통해 의복을 생산하는 공정은 기계화되었지만, 여전히 바느질만큼은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었다. 본격적인 의복의 대량 생산이 가능했던 건 재봉틀의 발명부터였다. 1700년대 후반부터 ‘바느질하는 기계’를 발명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고 몇 차례의 시행착오를 거쳐 1851년 기계공 출신의 아이작싱어 (Isaac Singer, 1811~1875)의 재봉틀을 필두로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재봉틀 브랜드가 등장했다. 재봉틀의 발명은 의류 산업 발전의 신호탄인 동시에 구·신 체제가 충돌한 산업혁명의 현장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기도 했다. 21세기 현재에도 기계화, 자동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는 것처럼, 당시에도 상당수의 재단사가 재봉틀의 발명이 자신들의 일자리를 위협할 것으로 생각했다.

The Invention of the Sewing Machine
The invention of the sewing machine is an integral part in the history of sewing. The process of manufacturing clothing became industrialized through the invention of the spinning and weaving machines during the Industrial Revolution; however, sewing was still reliant on manual labor. It was after the invention of the sewing machine that mass production of clothing was widely available. Since the late 1700s, attempts had been made to invent “a machine to sew”, and after a number of trials and errors, new sewing machine brands have emerged for the general public, starting from the sewing machine invented by then-mechanician Isaac Singer (1811~1875) in 1851. The invention of the sewing machine was an event dramatically exemplifying the scene of industrial revolution in that the old and new systems clashed with each other as well as being a sign signaling the development of the clothing industry. As the concerns about the joblessness due to mechanization and automation never cease, even in the present 21st century, many of the tailors at that time considered the invention of the sewing machine as a threat to their jobs.








[ 국내 재봉틀 도입의 의미와 변화 ]

1957년 '아이디얼 미싱'이 국내 재봉틀 생산을 시작하였고, 60년대부터 라이온, 파고다, 부라더, 드레스, 썬스타 등 많은 브랜드가 생겨나면서 본격적으로 신제품을 앞다투어 내놓기 시작했다. 70년대에 들어 경제가 나아지고 대량생산이 가능해지면서 재봉틀이 가정에 많이 보급되기 시작하였고, ‘꽃님이 시집갈 땐 OOO 미싱’이라는 광고표어가 등장할 만큼 신부들의 혼수품 1순위였다. 또한 그 당시 재봉틀은 1대 가격이 송아지 1마리 값인 30만원 정도였는데 비싼 가격 탓에 일반 가정에서는 새것을 사기보다는 주로 부잣집에서 쓰던 중고 재봉틀을 구매해서 사용했다. 이렇게 장만한 재봉틀로 어머니들은 옷이나 이불을 만들어 생계 유지수단으로 사용하거나 아이들에게 직접 옷을 만들어 입혔다. 하지만 기성복이 발달하면서 옷이 해지면 새 옷을 사 입을 수 있고, 수선이 필요하면 세탁소에 맡기면 되는 시대로 바뀌면서 가정용 재봉틀은 점차 사라지고, 봉제산업이 발달하면서 공업용 재봉틀의 보급이 더 활발하게 이루어지게 되었다.

The Meaning and Change in Domestic Sewing Machine
In 1957, "Ideal Mising" began to manufacture sewing machines in Korea, and then many brands such as "Lion", "Pagoda", "Brother", "Dress", and "SunStar" emerged, competing to launch new products full-scale from the 1960s. As the economy improved and mass production of the sewing machines became available in the 1970s, they began to be widely-proliferated in households and accordingly became a top priority for a bride to prepare when she was wed. A commercial like "OOO Mising, when the Beautiful Lady get Married" symbolized the importance of the sewing machine in the 1970s. Meanwhile, the price of a sewing machine was about 300,000 won, which was the price of a calf at that time. So, because of its high price, ordinary households had to purchase the sewing machines previously-used by wealthy households, rather than purchasing brand-new sewing machines. With such a sewing machine, our mothers used it as a means of living to make and sell clothing or comforters, or to make clothing personally for their children. However, with the development of ready–to–wear clothing items, the times have changed again such that everybody can buy new clothing when it is worn out, and can send it to the laundry for repairs if they are needed. As a result, sewing machines for households have gradually disappeared, but with the development of the sewing industry, sewing machines for industrial purposes have proliferated more actively.





봉제역사관 2층 상설전시관에 오시면 더욱 자세한 설명과 실물 가정용, 공업용 빈티지재봉틀을 보실 수 있습니다.